제니 “최근 반려견과 이별…감정 격해질까 母와 대화 단절도” (‘보듬TV’)

하수나
|
2023.05.27 오후 12:27
|

제니 “최근 반려견과 이별…감정 격해질까 母와 대화 단절도” (‘보듬TV’)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블랙핑크 제니가 반려견을 떠나보낸 후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26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선 ‘강형욱한테 자랑 다 뺏기고 칸으로 간 블랙핑크 제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영상에는 블랙핑크 제니가 반려견 쿠마와 함께 출연한 모습이 담겼다. 강형욱은 “여긴 어떻게 나오셨냐”라고 물었고 제니는 “제가 너무 팬이어서 쿠마 자랑하러 왔다. 애청을 하는 유튜브 채널 중 하나다. 최근에 구리가 나온 것을 봤다. 이것저것 많이 봤다.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보듬TV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쿠마와 깔맞춤 트윈룩을 입고 등장한 제니는 쿠마에 대해 “8~9살 됐다”라고 밝히며 “제가 이름을 지었다. 일본어로 곰이라는 뜻인데 너무 곰같이 생겨서 쿠마라고 지었다”라고 말했다. 

“개라고 안 믿을 것 같다”라는 질문에 제니는 “데리고 다니면 ‘무슨 너구리야, 곰이야?’라고 물어본다. 쿠마는 태어나서 미용을 한 적이 없다. 털을 민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노견이란 말에 제니는 “저희 쿠마 노견 아니다. 8살밖에 안됐다”라고 강조했다. 7살만 되면 노견이라고 한다는 강형욱의 말에 제니는 “아직도 애기 같다”라고 쿠마 사랑을 드러냈다. 

제니는 “원래 제가 최근에 첫째 아이(카이)를 하늘나라에 보내서 둘째 쿠마가 많이 힘들어했다. 뭔가 제가 할 수 있는 위로가 따로 있는지 궁금했다”라고 털어놨다. 강형욱은 “(개도 힘들지만)사람이 더 힘들어한다. 어머니 괜찮으시냐”라고 물었다. 

이에 제니는 “안 괜찮았다. 그래서 사실 저랑 저희 엄마가 한동안 통화도 안 하고 서로 대화를 단절하고 살았었다. 서로 너무 감정이 격해지니까 엄마랑 눈만 마주치면 (카이 생각이 나서) 울컥했다. 저도 이 얘기를 하는 데까지 시간이 좀 걸렸었는데 아직도 엄마와 이야기할 때 조심스럽다”라고 털어놓으며 반려견을 떠나보낸 후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드러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보듬TV’ 영상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마이셀럽스 스타

마이셀럽스 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