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폭언’ 금쪽이에 오열한 母 “자식한테 맞을 줄 상상도 못해”(‘금쪽’)

이지민
|
2023.05.27 오전 11:09
|

‘폭력+폭언’ 금쪽이에 오열한 母 “자식한테 맞을 줄 상상도 못해”(‘금쪽’)

[TV리포트=이지민 기자] 26일 저녁 8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분노를 참지 못해 속눈썹을 뜯어먹는 중1 아들’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될 예정이다.

지난주, 머리카락과 눈썹, 속눈썹을 뽑고 먹기까지 해 충격을 안겼던 발모광 중1 금쪽이. 이에 오은영은 문제 행동의 원인 중 하나로 금쪽이의 정서를 다뤄주지 않는 소통 방식을 지적한 바 있다.

오은영이 엄마의 어린 시절이 어땠는지 묻자 엄마는 “외할머니에게 맞은 기억이 더 많다”라는 말을 남겨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엄마는 상처가 됐다거나 미워한 적 없다며 뜻밖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이를 가만히 지켜보던 오은영은 “잊히지 않잖아요”라며 정곡을 찌르고, 과거를 제대로 마주해야 할 때라고 강조한다.

이번 주에는 오은영의 금쪽 처방 엄마가 솔루션 도중 긴급 SOS를 보내 더욱 큰 놀라움을 안긴다. 또 한 번 스튜디오를 찾은 엄마는 “제대로 시도도 못 해 봤다”라며 심상치 않은 위기 상황임을 예고한다.

한편 20년 만에 고향 집을 찾은 금쪽 모자와 외할머니의 모습도 비칠 예정이다. 바로 그때, 갑자기 엄마를 때리기 시작하는 외할머니. 되살아나는 기억에 괴로워하는 엄마와 이를 물끄러미 바라보는 금쪽. 대체 이 가족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이어진 영상에서는 솔루션을 시도하는 엄마에게 시종일관 버릇없는 태도를 보이며 협조하지 않는 금쪽이의 모습이 담긴다. 급기야 방 안의 물건을 집어던지며 폭주하던 금쪽이는 집을 뛰쳐나가 버리고.

이에 오은영은 “솔루션이 난관에 봉착한 이유를 알았다”라면서, 금쪽이에게 빠져있는 ‘이것’을 지적했다고 한다. 이어 만 3세 이후 ‘이것’에 구멍이 난 아이를 위한 부모의 행동 지침을 제시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학원에 가기 싫다고 생떼를 쓰던 금쪽이가 화장실에 뛰어 들어가 구토를 하더니, 엄마가 자신을 아동 학대했기 때문이라며 억지를 부린다.

잦은 구토 증세를 보이던 금쪽이를 결국 병원에 데려간 엄마. 그런데, 예상외의 위내시경 결과에 금쪽이는 어딘가 실망한 기색인데. 의미심장한 표정의 오은영이 분석한 금쪽이의 현재 상태는 어떠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분리 수면 솔루션을 강하게 거부하던 금쪽은 엄마의 수술한 다리를 걷어차고 때리는 난폭한 행동을 보여 다시금 스튜디오를 큰 충격에 안긴다. 극심한 통증에 주저앉고 만 엄마. 이어 “자식한테 맞을 거라곤 상상도 못 했다”라며 오열하는 엄마에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된다.

안타까움에 말을 잇지 못하던 오은영이 제시한 두 번째 솔루션은 오늘(26일) 저녁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민 기자 jsz1077@naver.com /사진= ‘금쪽같은 내새끼’ 캡처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마이셀럽스 스타

마이셀럽스 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