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딸 예림이에겐 ‘호통’ 안쳐…’다정 아빠’ 그 자체 (‘도시횟집’)

이수연
|
2023.05.26 오후 02:09
|

이경규, 딸 예림이에겐 ‘호통’ 안쳐…’다정 아빠’ 그 자체 (‘도시횟집’)

[TV리포트=이수연 기자] 개그맨 이경규가 딸 이예림과 남다른 부녀 케미를 뽐냈다.

25일 채널A ‘나만 믿고 먹어봐, 도시횟집'(이하 ‘도시횟집’)에서는 여덟 번째 영업을 위해 모든 멤버들이 낚시에 나서 의기투합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경규, 이수근, 김준현이 강원도 고성에서 문어 낚시에 나섰다. 명실상부 두족류 챔피언 이경규는 명성과 다르게 이수근과 김준현이 연신 히트를 하는 동안 홀로 수초만 건져내는 생꽝의 굴욕을 겪었다. 궂은 날씨에 조황이 좋지 않자 스태프까지 문어 낚시에 나선 가운데, 낚시 종료 직전 히트한 안선장의 뜰채질을 자처한 이경규가 직접 낚싯대를 잡고 문어를 낚아 올리며 주작 세리머니를 펼쳐 주변을 폭소케 했다.

여덟 번째 영업에는 이경규가 직접 고용한 아주 특별한 알바생이 나타났다. 그 정체는 바로 이경규의 딸 이예림. 평소 알바생들을 쥐락펴락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인자한 미소로 일관하는 이경규의 태도가 눈길을 끌었다. 이경규는 이예림을 향해 “말하는 짐”이라고 칭하면서도 앞치마를 챙겨주거나 대신 과일을 손질해 주는 등 훈훈한 ‘아빠미’를 발산해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한편, 또 다른 알바생으로 ‘섹시 야마’ 추성훈이 등장했다. 독보적인 피지컬로 기대를 한몸에 받은 추성훈은 수조 안에 있는 6짜 부시리를 마주하자마자 당황하며 반전 허당미를 드러냈다. 하지만 영업이 시작되자, 손님이 일본인임을 단박에 캐치하고 능숙하게 리드하는 등 만능 알바생의 면모를 뽐내며 활약했다.

다음 주, 일본인 셰프에 이어 또 다른 전문가 손님들의 등장을 예고했다. ‘총지배인’ 이덕화의 손에 달린 도시횟집의 운명 또한 궁금해지는 상황. 폭풍 같은 여덟 번째 영업은 6월 1일 오후 10시 30분 채널A ‘나만 믿고 먹어봐, 도시횟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수연 기자 tndus11029@naver.com / 사진= 채널A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마이셀럽스 스타

마이셀럽스 스타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