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 사실 필리핀 밀항선으로 기은세 빼돌렸지만…사늘한 주검으로 발견?(나쁜엄마)[종합]

김유진
|
2023.05.25 오전 09:52
|

이도현, 사실 필리핀 밀항선으로 기은세 빼돌렸지만…사늘한 주검으로 발견?(나쁜엄마)[종합]

[TV리포트=김유진 기자] 라미란이 이도현의 과거 복수 계획을 알고 오열했다.

24일 방영된 드라마 JTBC ‘나쁜엄마’ 9화는 진영순(라미란)이 가족사진 액자 속에서 SD카드를 발견하고 열어보면서 시작된다. 영순은 아들 최강호(이도현)과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SD카드에 있는 강호의 일기를 같이 읽어본다.

과거 강호는 서울대학교 법학과에 수석으로 입학했다. 이후 강호는 현직 판사의 아들인 동기와 성적으로 시비가 붙고 먼저 폭력을 휘둘렀다. 강호는 “출석도 시험도 레포트 제출도 안했는데 과 수석을 했다. 어머니가 현직 판사라는 이유로 마음대로 성적 조작하고 장학금을 주는게 말이 되냐. 그것도 법대에서”라며 화를 냈고 이때 영순은 대신 사과하겠다며 무릎을 꿇었다. 강호에게도 뺨을 때리며 잘못을 빌라고 경찰서에서 소란을 피운다. 강호는 “감옥가면 사시 못보니까 무릎을 꿇라는거냐. 그게 엄마가 바라는거였다. 목적을 위해서 수단과 목적을 가리지 않는 비겁한 속물되는 것”이라며 무릎을 꿇고 싹싹빌었다.

그때 강호는 “내가 왜 법대에 왔는지, 지금부터 내가 해야할 일이 무엇인지 이제야 알았다”라며 검찰에 찾아가 아버지의 재판기록과 재판판결문 자료를 요청한다. 하지만 검찰측은 “재판기록과 재판판결문은 민감한 사항이 들어있어 타인에게 제공되기 어렵다. 재판자료 공개는 검사의 재량이다. 검사가 거부하면 어쩔 수 없다”며 자료 제공을 하지 않았다. 

강호는 서울지검에 발령을 받고 아버지의 재판기록을 손에 넣었다. 이후 조사를 통해 아버지의 죽음에 오태수 검사가 연관되있다는 사실을 알게된다. 이때 강호는 사랑했던 이미주(안은진)을 떠난다.

강호는 오태수의 딸 오하영의 뒤를 쫓으며 만남을 유도했다. 또 송새벽(최무성)의 손자가 우발적인 살인사건을 벌이자 부장검사에게 “이 사건을 달라”며 송새벽과의 만남도 만들어냈다. 

하영에게 접근해 오태수까지 만나게 되지만 오태수는 송우벽의 우벽그룹이 아닌 도산그룹으로 라인을 틀었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또 오태수가 불륜을 저지른 비서를 만나 “송회장이 늘 오태수가 자신을 배신할까봐 두려워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이후 비서는 오태수의 수행보좌관으로 일하며 오태수를 감시했고 그 사이에 오태수의 아이를 임신했다. 

강호는 비서와 아이를 살해했다고 보고했지만 사실 강호는 횟집에서 아르바이트했을 당시 사장님께 부탁해 두 사람을 필리핀으로 가는 밀항선으로 바래다줬다.

하지만 바닷가 인근에서 오태수 불륜녀의 가방과 사람 해골로 추정되는 무언가가 발견됐다. 

김유진 기자 eugene0120@naver.com / 사진=JTBC ‘나쁜 엄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마이셀럽스 스타

마이셀럽스 스타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베스트 클릭